호치민시 부동산협회(HoREA) 회장 인 Mr. Le Hoang Chau는 호치민시 법대가 조직한  “부동산 경영활동 조정 법률- 제한, 불급들 및 완벽한 해법” 제목으로 회의에서 위의 제의를 제출했다.

 

 “기업은 토지를 정지하기 위하여 돈으로 투자하기 때문에 이시점에서 자금을 추가해야 한다”. 이미지: KL

 

목적에 맞게 자금조달의 금액을 사용하기 위하여는 어떠게 해야 한가?

 

회의에서 담화하여HoREA회장은 부동산 경영법에서 문제6가지를 조정하는 것을 제의했다. 그중에, 귀하는 “전주가 토지정지를 완료한 시점, 1/5000세부 구획이 있는 프로젝트(또한 총면적의 토지구획)의 시점에서 고잭의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것을 허가해야 된다”다고 생각했다.

 

위의 제의를 해석하여 귀하는 “토지정지를 완료할 시, 이때는 ‘기업이 토지를 정지하기 위하여 큰 돈으로 투자하기 때문에 이시점에서 자금을 추가해야 한다’”다고 알려 주었다.

 

또한, 귀하도 “법정에 따라, 기반을 다 건설한후에 전주가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그런데, 이것은 관리, 자금원을 어떻게 사용하는 것에 비해 중요하지 않다. 이 문제는 매우 중요한 문제 이다. 그러므로 현재 법정에 의하면 조정하고 전주가 토지기금이 있는 후에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허가해야 된다”다고 생각했다.

 

HoREA회장도 “부동산 경영법은 전주가 고객의 돈을 받을 수 있는 것을 허가하지만 전주들에게 목적에 맞게 돈을 사용하는 것을 강제하기 위하여 엄격한 제재가 없다. 실제로, 그동안에 많은 고객은 전주에게 선금했지만 약속한 품질, 기한에 맞은 상품을 받지 않다. 이 상황은 많은 고객에게 큰 손해를 입혔다” 다고 강조했다.

 

이 문제에 대해, HoREA의 대표자는 “법정은 구체적 메커니즘이 필요해야 한다. 부동산을 완성하여 고객에게 양도하기 위하여 전주들에게 목적에 맞게 돈을 사용하는 것을 강제하기 위하여 필요한 제재들에 포함한다”. “예를 들어 은행의 ‘결제계정’에 자금조달을 입금하고 은행과 고객 대표자의 관리가 있는 공사시공 진도대로 지출할 수만 있다”다고 제의했다.

 

법률은 아직 실제에 적당하지 않다.

 

부동산 경영 조건에 대해, HoREA회장은 “부동산 경영법은 명백, 건전한 방향으로 부동산 시장을 조절하고 안정, 지속 발전하기 위하여 동종의 법리, 높은 조정성을 만들지 않다”다고 생각했다.

 

또한, 부동산 경영법도 다음과 같이 필수조전을 정한다. “조직, 개인은 부동산을 경영하는 경우 업체, 협동조합을 실립해야 한다. 그리고 법정 자본이 있고 법정에 따라 부동산 경영을 등록해야 한다” (제8조1항). 그런데, 이 법안은 주택에 대해 거래를 참가하는 각측의 조건을 규정한 주택법의 제92조 1b항에와 부딪친다. 그대로, 주택법은 다음과 같이 규정했다. “민사행위능력이 있는 개인은 판매, 임대하는 경우 주택경영의 기능이 있어야 한다. 경영하기 위하여 모적이 아니는 경우를 제외한다.

 

반면에, 부동산 경영법의 제21조 및153/2007/NĐ-CP번호 의정서 제6조2항에 따라, 법률은 온 프로젝트만 양도하는 것을 허가하고 일부분의 프로젝트를 양도하면 안된다. 게다가, 법률도 전주가 어려움을 겪거나 프로젝트를 계속 전개하기 위하여 조건이 없거나 수요가 없는 경우의 프로젝트를 양도할 수만 있는 것을 허가한다.

 

법리의 허점에 대해, Mr. Le Hoang Chau는 “부동산 경영법은 부동산 프로젝트를 양도하는 것에서 기업의 경영 자주권에 깊게 간섭했다”다고 생각했다.

 

게다가, 호치민시 법대가 조직한 회의에서, HoREA회장도 강제로 부동산 경영법의 거래소로 거래하는 것의 규정에 대해 관점을 제시했다. Mr. Chau은 “이 규정은 필요없는 규정 이다. 외냐하면 거래소는 고객이 부동산 거래에서 선택하기 위하여 중매, 변호사, 공증 등 채널 중의 하나로 간주되어야 되기 때문이다”다고 생각했다.

 

Khanh Linh- CafeLand